본문 바로가기
‘설국열차’ 원작은 프랑스 만화…원작자 “봉준호 손에서 만들어져 기쁘다”
입력 2019-03-03 15:16

(출처=네이버영화)

영화 ‘설국열차’가 채널 슈퍼액션에서 방영되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설국열차’는 기상이변으로 빙하기가 오면서 유일한 생존터가 된 열차를 두고 벌어지는 이야기다. 17년간 멈추지 않고 달리는 기차 안에도 계급은 존재했고 이를 해방하기 위해 엔진칸을 향해 달려가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프랑스 만화 ‘Le Transperceneige(르 트랑스페르스네주)’를 원작으로 한 ‘설국열차’는 2013년 개봉당시 9,350,351명을 동원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았다.

원작자인 장 마르크 로셰트와 뱅자맹 르그랑은 ‘설국열차’의 흥행에 대해 “지구상 가장 위대한 감독인 봉준호의 손에서 만들어졌다는 게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그들은 과거 프랑스의 감독이 영화 제의를 했지만 이를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설국열차’는 국내 배우 송강호, 고아성을 비롯해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 에반스, 틸다 스윈튼 등이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