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 정상회담] 문 대통령에 중재 부탁한 트럼프 ”… 대화 불씨 살아나나

입력 2019-02-28 21:47

제보하기
한미정상 통화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미가) 정상 차원에서 서로 입장을 확인하고 구체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전용기로 귀국길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28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구상에 마지막으로 남은 한반도의 냉전적 갈등과 대립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 역사적 과업의 달성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의지와 결단을 기대한다”라며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필요한 역할과 지원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명하고 향후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타결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실천적으로 이행해 나가도록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라며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알려주는 등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에 직접 만나서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계속해 나가자”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동의하며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라고 답했다.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6시 50분께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와 25분간 진행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세계 주요 1분기 주가지수 22% 하락…코스피는 20% ↓
  • 3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35명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총선 현장] [종합] 주말 첫 선거운동…이낙연 “황 대표, 미워하지 않겠다” vs 황교안 “문 정권, 고칠 기미 안 보여”
  • 2
    [총선현장] 전주 지역 후보들, ‘모악산·모래내시장’ 찾아지지 호소
  • 3
    [총선 현장] 황교안 “문재인 정권, 고칠 기미 보이지 않아…공수처법 폐지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