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ㆍ김정은, 회담장 도착…2차 핵담판 돌입
입력 2019-02-27 20:28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처음 만나 악수하고 있다. 싱가포르/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핵 담판의 문을 열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오후 회담장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 잇따라 도착했다.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첫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8개월 만에 다시 만나 1박 2일간의 2차 핵 담판에 들어갔다. 만찬을 함께하는 것은 처음으로, 북미 정상 외에 양측에서 2명씩 배석한다.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동석한다.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참여한다.

회담 이틀째인 28일에는 오전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지난해 1차 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의 구체적 조치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오후에는 회담 결과물을 담은 '하노이 선언'에 서명할 전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