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피겐코리아,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티몰’ 입점

입력 2019-02-26 10:57

제보하기

아마존 유통 전문기업 슈피겐코리아가 중국 온라인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슈피겐코리아는 26일 중국 전자상거래 비중 55%를 차지하고 있는 최대 온라인 유통 사이트 ‘티몰’ 입점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티몰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으로 알려진 알리바바 산하 사이트다.

슈피겐코리아 관계자는 “티몰은 입점을 위해 브랜드 신뢰도를 비롯해 제품력 등에 대한 엄격한 자체 검증 시스템으로 잘 알려진 만큼, 다른 국가들과 소비자 선호 브랜드 및 성향 차이가 확연히 다르다”며 “중국 시장에서도 안정적인 시장 진출을 의미하는 지표로 정평이 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중국 시장 스마트폰 케이스 구매는 약 70% 이상이 티몰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며 “적합한 제품과 그에 알맞은 소비자 전략을 통해 슈피겐 브랜드 점유율을 높여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티몰에서 연간 판매되는 케이스 판매 금액은 약 1조 원 규모로 집계되고 있다. 슈피겐코리아는 중국에서 상반기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화웨이, 샤오미 등의 스마트폰 제품 출시 일정에 맞춰 본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할 계획이다.

미국과 유럽 소비자들의 경우, 두껍고 보호력을 중시하는 실용성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하지만, 중국 및 아시아 지역은 얇고 휴대성이 좋은 제품이 선호한다.

회사 관계자는 “중화 지역 고객들이 선호하는 패셔너블 한 제품을 선보인다는 전략을 세웠다”며 “2016년 심천 법인 설립 후 중국 현지화 전략을 준비해 왔으며, 이를 통해 이미 작년 하반기 징둥닷컴 입점을 통해 중국 시장 개척을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슈피겐코리아는 이번 티몰 입점을 통해 스마트폰 케이스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차후 약 60조 원 규모로 추정되고 있는 중국 스마트폰 액세서리 전체 시장을 대상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가겠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세계 주요 1분기 주가지수 22% 하락…코스피는 20% ↓
  • 3
    [1보] 국제유가, 유가전쟁 종료 기대에 이틀째 폭등…WTI 11.9%↑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한계기업 돋보기] 보해양조, 2015년 끝으로 이자 감당 못 해…공장 가동률도 뚝뚝
  • 2
    스튜디오드래곤, 드라마 수출 비중 30% 넘어...언택트 수혜 가속화
  • 3
    삼영이엔씨, 황혜경ㆍ이선기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