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종시를 사실상 행정수도로”…민주, 세종시에 예산 보따리
입력 2019-02-22 17:39   수정 2019-02-22 17:40
민주당-세종시, 예산정책협의회…숙원사업 예산‧정책지원 재확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세종시청에서 열린 민주당-세종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세종시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민주당은 22일 세종시청에서 열린 세종시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세종∼청주 고속도로 건설, 국회 세종의사당·대통령 세종집무실 건립 등의 사업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날 협의회는 지난 18일 경상남도와 가진 협의회에 이어 올해 두 번째다.

이해찬 대표는 “개헌 전까지 세종시가 행정수도 기능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의지”라며 “도시건축박물관 건립, 여러 철도 교통망 구축 등 세종시가 살기 좋은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당에서 최대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대표는 “세종시를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만드는 작업에 들어갔고 총괄 지휘자가 결정돼 준비 작업 중”이라며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과 만나 사업에 협조를 구했다고 덧붙였다. 세종시의 스마트시티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돼 있다.

세종시는 이 대표 지역구다. 이 대표는 2030년 개통 예정인 ‘세종∼청주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 선정된 것을 언급한 뒤 “세종시에서 청주 공항까지 30분 남짓이면 갈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자리에 참석한 당 지도부는 이 지역이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삼으려 했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의지를 언급하며 세종시에 대한 예산‧정책 지원 계획을 소개했다.

민주당 정책사령탑인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위해 청와대에서 관련 TF(태스크포스)를 설치할 예정이고 당정청 간에도 잘 협의하겠다”며 “세종의사당에 대한 국회의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2020년 예산안에 관련 예산이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따른 국회법 개정과 세종시특별법 개정, 세종 지방법원을 위한 법원설치법 개정 등 입법과제 해결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김정우 의원도 협의회에 참석해 “기재위 간사로서 세종 지원 예산이 정부안 편성 과정에서부터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의 지원 약속을 들은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 두 정부(이명박·박근혜정부)를 지나오면서 세종시 건설 진도가 2∼4년 정도 늦어졌다”면서 “세종의사당 건립 설계비 10억원이 (올해 예산에) 반영되면서 행정수도의 꿈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