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도체 수출 저점 예상보다 빨리 도달”…하반기 회복 가능성↑
입력 2019-02-22 08:56

(자료제공=유진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은 반도체 수출 저점이 예상보다 빨리 도달할 것으로 예상하며, 하반기 회복 가능성이 높을것으로 22일 전망했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2월 20일까지 잠정 반도체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7.1% 감소했다. 이는 1월 수출액 감소율인 23.2%보다 더 악화된 수준이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월말까지 같은 수준의 감소율을 기록한다면 2월 반도체 수출은 약 65억~66억달러로 마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9월 반도체 수출 고점과 비교하면 약 46~47% 감소하게 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미·중 무역협상과 브렉시트 이슈 등 전망하기 힘든 여러 이슈들이 남아있고, 문제가 됐던 데이터센터의 재고 이슈도 명확하게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며 “과거 다운턴의 사례를 바탕으로 볼 때 이번 반도체 다운턴에서 반도체 월별 수출의 저점은 고점 대비 50% 가량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벌써 고점대비 46~47%나 매출이 감소한 상황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매출의 급격한 감소로 1분기 실적에 대해서는 보수적 시각을 유지한다”면서도 “역설적으로 반도체 수출의 저점도 예상보다 빨리 도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점은 오히려 하반기 회복 가능성을 더 높이는 긍정적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