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 현대차 제치고 재계 2위로 부상하나…자산격차 불과 '7조원'
입력 2019-02-20 13:01
국내 60대 대기업집단 자산 합계 처음으로 2000조 원 넘어

국내 대기업집단의 보유 자산이 사상 최초로 2000조 원을 넘어섰다.

자산 기준 10대 그룹의 순위는 삼성이 1위를 굳건히 지켰으며, SK그룹이 ‘반도체 호황’에 따라 자산을 가장 빠른 속도로 크게 늘리며 현대차그룹의 2위 자리를 바짝 뒤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60개 대기업집단의 지난해 9월 말 기준 공정자산 현황을 파악한 결과 총 2048조355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7년 말 1966조7100억 원 대비 4.2% 늘어난 수치다.

계열사 수는 2017년 말 2083개에서 2057개로 소폭 줄었으나 자산은 큰 폭으로 늘어났다.

삼성그룹은 자산 418조2170억 원으로 재계 1순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은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슈퍼호황에 힘입은 삼성전자의 실적 호조로 처음으로 400조 원을 넘겼다. 이는 지난 2017년 정부 예산인 400조7000억 원보다도 많은 것이다.

현대차와 SK가 각각 220조5980억원과 213조2050억원으로, 나란히 200조원대를 기록했다. SK는 SK하이닉스의 실적 신기록에 힘입어 무려 23조6740억 원의 자산이 증가하며 실적부진에 시달리는 현대차와의 격차를 불과 7조 원대로 좁혔다.

CEO스코어는 “SK는 지난해 반도체 특수와 함께 ADT캡스, AJ렌터카 등을 인수하면서 자산이 급증했다”면서 “SK하이닉스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등을 감안하면 올해 말에는 재계 2, 3위가 뒤바뀔 공산이 크다”고 예측했다.

이어 △LG(130조3020억 원) △롯데(117조950억 원) △포스코(82조7590억원) △한화(65조4480억 원) △GS(65조3390억 원) △농협(59조4330억 원) △현대중공업(55조8660억 원) 등이 10대 그룹에 속했다.

지난해 5월 초 공정위가 발표한 재계 순위와 비교해서는 한화가 GS를 제치고 7위에 올랐다. 향후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경우 현재 10위에서 7위까지 순위가 상승할 전망이다.

자산 증가액은 SK가 23조6740억 원으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어 삼성이 18조7380억 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두 그룹의 자산 증가액 합계는 60대 그룹 전체 증가액의 절반 이상인 51.9%에 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