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美 KBIS서 프리미엄 빌트인·홈IoT 솔루션 공개
입력 2019-02-19 11:07

▲성전자 직원들이 프리미엄 드레스룸과 세탁실 등으로 구성된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존'에서 삼성 의류관리기 '에어드레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ㆍ욕실 관련 전시회에서 프리미엄 빌트인과 홈 IoT(사물인터넷) 솔루션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데이코와 협력해 19~21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KBIS 2019(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 2019)'에 참가해 전시관을 마련한다고 이날 밝혔다.

KBIS는 전 세계 600여 개 업체가 참가하는 주방ㆍ욕실 관련 전시회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셰프컬렉션' 빌트인 가전을 중심으로 보다 세련된 주방 인테리어를 연출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특히 신규로 선보이는 '투스칸 스테인리스' 주방 가전 패키지는 일반적인 스테인리스 소재와 달리 고급스러우면서도 따뜻한 색감을 살려 차별화했다.

삼성전자는 전시회에서 다양한 컨셉의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갤럭시 홈을 중심으로 꾸며진 ‘커넥티드 리빙존'에서 관람객들은 연결성과 편리성이 한층 강화된 홈 IoT(사물인터넷)를 체험할 수 있다.

관람객들은 리빙존에서 갤럭시 홈을 통해 음성명령을 하면 시청하던 스마트 TV로 패밀리허브 냉장고에 보관 중인 식품을 확인할 수 있다.

프리미엄 드레스룸과 세탁실 등으로 구성된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존'에서는 미국 현지 생산을 위해 개발된 드럼 세탁기와 전자동 세탁기 신제품을 전시한다.

전자동 세탁기 신제품은 세탁시간을 30분대로 줄여주면서도 탁월한 세탁력을 유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데이코는 주방이 사교 활동의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최근 트렌드를 감안해 △가족들과 신선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꾸민 '팜투테이블(Farm-to-Table) 존' △격식 있는 디너 파티를 표현한 '구르망(Gourmand, 미식가) 존' △아늑하고 고급스러운 바 콘셉트의 '스피크이지&시크릿 룸 (The Speakeasy&Secret Room)' 등 3가지 컨셉의 전시관을 조성했다.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는 가치를 제공해 글로벌 빌트인 가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