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식품부, 신재생에너지 역량 강화 위해 조직 개편
입력 2019-02-19 10:00
방역 인력도 7명 증원

▲청평 수력발전소 주변 농지에 위치한 영농 병행 태양광 발전소. 사진제공 한국수력원자력
농림축산식품부가 방역과 신재생에너지 역량 강화를 위해 조직을 개편한다.

농식품부는 1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고 밝혔다. 방역과 신재생에너지 관련 인력을 각각 7명과 3명 증원하는 게 핵심이다. 개정령안은 관보 게시 등을 거쳐 25일께 시행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우선 신재생에너지 관련 인력을 3명 더 증원하기로 했다. 증원된 인력은 조직 개편과 함께 신설될 ‘농촌재생에너지팀’에 배치될 예정이다. 그간엔 농업 환경, ICT 등을 다루는 농산업정책과의 4급 서기관 한 명이 재생에너지 업무를 맡아왔다. 농식품부 측은 재생에너지 분야 조직 개편 취지로 '추진력'과 '전문성'을 꼽았다.

농촌 지역 재생에너지 확대는 문재인정부 주요 농정 과제 중 하나다. 정부는 2017년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서 농촌 지역에 2030년까지 10G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키로 했다. 2030년까지 확충되는 태양광 시설(30.8GW)의 3분의 1이 농촌에 들어서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연말 농식품부 업무보고를 받으며 "논에 설치하는 태양광은 쌀수확을 20% 감소시키지만, 에너지 생산으로 인한 소득이 그 감소분을 넘어선다. 농가소득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농촌재생에너지팀이 출범하고 일손이 늘어나면 이 같은 농정 과제 이행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방역 관련 인력은 검역탐지 요원과 연구원 등 7명 늘어난다. 최근 중국, 몽골 등 아시아 국가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하면서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한 국경 검역 업무가 가중됐기 때문이다. 새로 증원되는 검역탐지 요원들은 인천, 김해, 제주 등 주요 국제공항 세 곳에 배치된다. 휴대 축산물·국제 우편물 검사 등 검역 강화로 늘어난 업무량을 덜기 위해서다.

연구원의 경우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정밀검사, 대응기술 개발, 국내 발생 감시 등을 맡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