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굳히기냐, 오세훈 뒤집기냐…달아오른 한국당 당권 레이스
입력 2019-02-17 15:18

▲17일 오전 서울 금천구 호서대 벤처타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유튜브 토론회에서 후보들이 토론회 시작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왼쪽부터 오세훈, 김진태, 황교안 후보.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들의 경쟁이 점점 달아오르고 있다.

현재 친박(친박근혜)계의 지지세가 강한 황교안 후보가 다소 앞서있는 가운데 오세훈 후보의 추격세가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는 관측이다. 황 후보가 초반 우세를 이어갈지, 오 후보가 역전할지가 이번 전당대회의 최대 관심사다.

당내 최대 계파인 친박(친박근혜)계는 황 후보를 중심으로 결집하는 모양새다. 황 후보가 탄핵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홀대했다는 ‘배박’(박근혜를 배신했다) 논란으로 한 때 주춤했지만 결정적인 영향을 주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오 후보는 비박(비박근혜)계와 복당파 결집을 통해 ‘반황교안 전선’을 구축하며 뒤집기를 노리고 있다. 오 후보는 당권 후보 3명 중 개혁보수 성향의 유일한 비박 후보다. 오 후보는 ‘박근혜 극복론’을 거듭 제기하며 황 후보와 차별화를 꾀했다.

각 후보들은 17일 열린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도 한국당을 이끌 적임자가 누구인지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황 후보는 ‘당내 통합’에 방점을 찍었다. 황 후보는 “국민과 당원의 바람은 싸우지 말라, 내부 총질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누가 당대표가 돼 다음 총선에서 승리하고 대선에서 정권 교체를 이뤄낼 수 있을지에 대해 국민이 생각해보고 맡겨달라”고 호소했다.

오 후보는 ‘중도 외연 확장’을 강조했다. 오 후보는 “우리를 지지할까 말까 망설이는 분들, 따뜻한 보수가 경제를 잘 챙겨주길 바라는 분들의 마음을 데려오는 데 저의 장점이 있다”며 “중도층의 마음을 얻어올 수 있는 제가 당대표가 돼야 총선에서 수도권 승리를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진태 후보가 ‘다크호스’로 떠오를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 후보를 지지하는 강경 보수층의 득표력이 만만치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김 후보는 토론에서 “민주당이 당대표 후보 중 누구를 제일 부담스러워할지 생각하면 답이 나온다. 감히 저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