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수환 추기경 10주기 추모미사 진행…문 대통령 “불의와 타협 않는 용기 배워”
입력 2019-02-16 17:32
프란치스코 교황 "김 추기경에 대한 소중한 기억 가지고 있다"

▲염수정 추기경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 추모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인 16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추모 행사가 열렸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오후 명동대성당에서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10주기 추모 미사를 거행했다. 이날 미사에는 주한 교황대사 앨프리드 슈에레브 대주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와 사제,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배우 이윤지, 가수 바다 등 약 3000명이 참석했다.

염 추기경은 강론에서 “김 추기경은 서울대교구 교구장으로서, 또 혼란한 시대에 가야 할 길을 알려주는 우리 민족의 등불로서 빛을 밝혀 주셨다”며 “김 추기경님이 남겨주신 사랑의 가르침을 우리의 삶에서도 본받고자 노력해야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대독한 추모사를 통해 김 추기경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독재정권 탄압 속에서 추기경님은 불의한 권력에 맞선 젊은이들을 보호해주셨다“며 ”저도 추기경님과 인연이 깊은 천주교정의평화위원회와 천주교인권위원회에서 오래 활동하면서 불의와 타협하거나 힘과 권력에 굴복하지 않는 용기를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대통령으로서 ‘사람이 곧 국가이지, 국민이 국가 아래 있는 것은 아닙니다’라는 추기경님 말씀을 늘 가슴에 새기고 있다”고 추모의 뜻을 전했다.

이날 추모식에서는 슈에레브 대주교가 프란치스코 교황의 격려와 인사를 전했다. 그는 “교황께서는 김 추기경님이 보편교회와 이 땅의 민주화 역사에 영혼의 참된 목자로서 기여하신 특별한 역할을 상기하셨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 추기경이 어린 시절을 보낸 경북 구미를 포함해 전국 곳곳에서 추모 미사와 기념행사가 진행됐다.

1922년 대구에서 출생한 김 추기경은 1951년 사제품을 받았고 1966년 초대 마산교구장을 거쳐 1968년 대주교로 승품한 뒤 서울대교구장에 올랐다. 1969년에는 한국인 최초 추기경으로 서임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