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궁금한 이야기Y' 육도령 실체는?…여성 고객 유인해 폭행·감금·성폭행·몰카까지 '충격'
입력 2019-02-15 23:03   수정 2019-02-15 23:16

(출처=SBS 방송 캡처)

'궁금한 이야기Y' 육도령의 충격적인 실체가 시청자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15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육도령이라는 이름으로 점을 봐주며, 여성 고객들을 유인해 감금하고 폭행, 성폭행한 박수무당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남편의 외도 후 생애 처음으로 점집을 찾게 된 피해 여성은 자신의 상황을 꿰뚫어보는 듯한 그의 모습에 현혹됐다. 이후 부적을 써주겠다며 피해 여성을 유인한 육도령은 그녀를 강간한 뒤, 자신과 연인 사이로 지내야 가족들이 피해를 입지 않을 거라고 협박했다.

육도령은 자신의 말에 복종하지 않으면 무차별한 폭행을 가했고, 죽이겠다는 협박과 함께 좁은 창고에 가두기도 했다. 심지어 경찰에 신고하려던 여성을 회유한 뒤 다시 폭행을 가했고, 핸드폰에 있던 증거 사진을 모두 없애고 여성의 허벅지를 칼로 찌르며 협박했다.

피해 여성은 간신히 탈출해 경찰에 육도령을 신고했고, 이 과정에서 그가 자신을 강간하기 전에 촬영한 사진과 영상들을 보관하고 있었던 사실을 알게 됐다. 영상 속에는 피해 여성뿐 만 아니라 다른 여성의 모습도 있어 충격을 자아냈다.

육도령은 원래 두 아이를 키우는 유부남이지만, 이 사실을 숨기고 동료 무속인에게 접근해 연인 관계로 지내기도 했다. 동료 무속인은 "육도령 부인에게 양육비와 생활비 명목으로 돈을 보내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그의 신어머니는 육도령에게 신내림굿을 해준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고, 고향 친구는 "자기 앞가림도 못하는 사람이 무슨 점을 본단 말이냐. 차라리 술집 웨이터를 하면 몰라도"라고 말해 씁쓸함을 남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