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1771억 원 파생상품 거래 손실 발생

입력 2019-02-12 16:06

CJ CGV가 1771억 원 규모의 파생상품 거래손실이 발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대비 23%에 해당한다.

회사 측은 손실발생 주요 원인으로 "종속 기업인 보스포러스인베스트먼트(주)의 외부주주와 보스포러스인베스트먼트(주)의 공정가치 변동 차액을 정산하는 총수익스왑(TRS) 계약을 체결했으며, 보스포러스인베스트먼트(주)가 보유하고 있는 MARS Entertainment Group의 가치가 하락함에 따라 파생상품 평가손실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외에 SC은행과 외화차입금에 대한 통화선도 및 이자율 스왑, 신영증권과의 금리선도계약 등에서 거래손익 및 평가이익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증선위, MBN 분식회계 혐의 심의…결론 없이 30일 회의로
  • 2
    증선위, NH투자 ‘해외법인 신용공여’ 과징금 의결…23일 금융위 상정 예상
  • 3
    무디스 "한진인터내셔널 '안정적' 전망 유지…대한항공, 신용도 뒷받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