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믿었던 서울 소형 너마저”···서울 소형 아파트 3년1개월만에 첫 하락
입력 2019-02-10 14:15

▲자료=KB국민은행 리브온 월간KB주택가격동향
수요자가 늘며 최근 인기를 누리던 서울 소형 아파트 매매중위가격이 3년 1개월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11일 KB국민은행 리브온의 월간KB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 서울 소형 아파트 매매중위가격을 조사한 2016년 1월 이래 첫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서울 소형 아파트 중위가격은 3억2281만 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4억1029만 원보다 무려 8747만 원인 21.3%가 하락한 값이다. 소형 아파트 중위매매가격은 지난 2016년 1월 2억4190만 원에서 꾸준히 상승과 보합세를 보이다가 3년 1개월 만인 올해 1월 첫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강북보다 강남의 하락폭이 더 크다. 1월 강남의 소형 아파트 중위가격은 지난 12월 5억 원대에서 3억 원대로 주저 앉았다. 12월 5억2323만 원에서 올 1월에는 3억8174만 원으로 무려 1억4149만 원인 27%가 떨어졌다.

서울 소형 아파트 매매평균가격도 14개월만에 하락했다. 1월 서울 소형 아파트 매매평균가격은 3억5040만 원으로 지난해 12월 3억7738만 원에서 7%가량인 2698만 원이 떨어졌다.

절대 꺼지지 않을 것만 같았던 몸값 높았던 소형 아파트가격마저 떨어지면서 시장 충격도 커지고 있다.

양지영 R&C 연구소 양지영 소장은 “소형 아파트 가격 하락은 9.13대책 등 잇따른 규제와 공시가격 급등으로 보유세 부담이 커진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소형 아파트는 임대사업용으로 투자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9.13대책을 통해 주택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 혜택 축소로 인해 당분간 소형 아파트 가격 하락은 지속될 전망이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