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내달 갤럭시S10 나온다” 구형 모델 재고 소진 한창…0원 단말기도

입력 2019-02-09 10:42

제보하기

▲삼성전자 ‘갤럭시S10’(출처=올어바웃삼성 홈페이지)
통신사들이 내달 갤럭시S10 출시를 앞두고 구형 모델의 출고가를 낮추거나 공시지원금을 올리면서 재고 소진에 나서고 있다.

9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갤럭시S9의 출고가를 기존 95만7000원에서 85만8000원으로 인하했다.

구형 모델에 대한 공시 지원금도 상향했다.

KT는 이달 2일 갤럭시S7 엣지 32GB·64GB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올렸다. 공시지원금이 월 4만9300원의 ‘LTE 데이터 선택 49.3’ 요금제에서 각 66만1000원, 68만 원으로 상향했다. 기존 출고가가 75만5700원, 77만7700원이었기 때문에 추가지원금(최대 공시지원금의 15%)을 받으면 단말대금은 0원이 된다.

갤럭시S8플러스는 출고가가 89만9800원인데, 9만7000원대 ‘ON 프리미엄’에서 49만3000원, 8만2000원대 ‘ON 비디오’에서 45만 원, 5만8000원대 ‘ON 톡’에서 31만8000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128GB 모델은 공시지원금이 각 요금제에서 71만7000원, 66만 원, 48만7000원, 35만 원이다.

LG전자 구형 모델도 지원금이 크게 올랐다. LG전자 작년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G7 씽큐는 통신 3사 모든 요금제 구간에서 25% 선택약정할인 총액보다 지원금이 더 크다. KT는 4만9000원대 이상의 요금제에서 G6 단말대금이 0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 3
    오재원 스윙 논란, “욕먹는 거 안다” 어땠기에?…美 야구 팬들도 갑론을박

기업 최신 뉴스

  • 1
    항공유 마진 개선세…6월 하늘길 바라보는 정유사
  • 2
    중기부, 소상공인 혁신 BM 발굴 나선다
  • 3
    중기부, 8월 20일까지 온라인 IR 매주 개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