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날씨] 주말 강추위…서울 최저기온 -8도
입력 2019-02-09 10:35

▲추위가 찾아온 지난 1일 오후 서울 경복궁을 찾은 관광객들이 한복 위에 두꺼운 방한복을 입고 걸어가고 있다.(연합뉴스)

10일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한파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의 아침 기온은 -14∼-2도, 낮 최고기온은 0∼8도로 예보됐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이 -8도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그 밖의 지역은 철원 -14도, 대관령 -13도, 파주 -12도, 춘천 -11도 충주·세종 -10도 등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은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구름이 많아질 전망이며 새벽까지 강원 남부 동해안과 경북 북부 해안에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모든 권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으로 예보됐다.

중부지방과 경상, 전남 동부에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다. 대기가 매우 건조할 것으로 보여 산불을 비롯한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먼바다에서 1∼3.5m, 남해 먼바다에서 0.5∼3m, 서해 먼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앞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0.5∼2m, 남해 0.5∼1.5m로 예보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