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형제복지원’ 납치와 폭행‧암매장까지…보조금위해 죽어나간 아이들
입력 2019-02-07 23:23

(출처=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캡처)

‘형제복지원’의 끔찍한 아동학대 현장이 충격을 안겼다.

7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80년대 ‘부랑인 선도’를 명목으로 감금과 노역, 폭행을 일삼은 부산 ‘형제복지원’의 실상이 그려졌다.

이날 ‘형제복지원’의 피해자이자 생존자인 김희곤 씨는 10살 무렵 원장과 총무로부터 납치를 당했다고 밝혔다. 반항하고 울면 폭행을 일삼았고 삶을 포기한 희곤 씨는 ‘형제육아원’에서 8년간 수용됐다.

김희곤 씨에 따르면 ‘형제복지원’에서는 납치한 아이들의 머리를 깎고 옷을 갈아입힌 뒤 일부러 넝마와 깡통을 곁에 두고 부랑자와 같은 모습을 촬영했다. 이러한 아동 피해자 들은 한둘이 아니었는데 이는 모두 정부 보조금 때문이었다.

당시 고아 1명당 정부에서는 보조금을 지원해주었는데 원생이 늘어날수록 보조금이 늘자 ‘형제복지원’은 이를 비즈니스로 이용했다. 이렇게 납치된 아이들은 ‘유아소대’에 감금되었으며 죽어 나간 아이들도 많았다고.

특히나 충격을 안긴 것은 이렇게 죽은 아이들이 육아원 뒷산에 암매장되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이다. 한 마을 주민은 “후문으로 가마니를 씌운 들것이 많이 실려 나가는 것을 봤다. 누가 봐도 시체였다”라며 죽은 아이들이 야산으로 운반되었다고 증언해 충격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