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나라, 김도훈과 연애만 20년째…결혼 안 한 이유 “이제 와 굳이…”
입력 2019-02-07 21:29

(이투데이DB)

20년째 연애 중인 배우 오나라-김도훈 커플이 화제다.

7일 최근 종영한 JTBC ‘SKY 캐슬’ 배우 인터뷰에서 오나라는 20년째 교제 중인 연인 김도훈에 대해 “이미 가족이나 마찬가지”라고 언급했다.

오나라는 현재 뮤지컬 배우 출신 연기 강사 김도훈과 20년 째 열애 중이다. 짧지 않은 시간 동안 결혼보다는 연애를 고수한 것에 많은 이들이 놀라워하자 오나라는 “그렇게 대단한 건 줄 몰랐다. 어쩌다 보니 20년이 흘렀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비혼주의는 아니고 바빠서 결혼은 못 했다. 미루다 보니 지금까지 오게 됐다”라며 “언젠가 해야지 싶다가도 20년이 지나니 이제 와 굳이 뭘 하나 싶은 생각도 든다”라고 전했다.

오나라는 과거 여러 방송을 통해 김도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출연한 ‘인생술집’에서 “연애하는 20년 동안 한 번도 헤어지지 않았고 권태기도 없었다”라며 “어쩌다 시간이 흘렀지만 결혼을 하게 되면 그분과 하려고 한다. 난 의리를 중시한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오나라와 김도훈은 뮤지컬 ‘명성황후’를 통해 만나 인연을 맺고 20년 애정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