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감원, 핀테크 현장 자문 서비스 100회 돌파
입력 2019-02-06 12:00

금융감독원이 핀테크 현장 자문서비스가 지난달 31일 기준 100회를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일반 현장 자문이 77회(7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관계형 자문이 14회(14.0%), 지정대리인 지정 업체 멘토링 9회(9.0%) 등이었다.

금융 규제 자문이 78건(43.6%)으로 가장 많았다. 인허가 절차 43건(24.3%), 내부통제 구축 지원 19건(10.6%) 등이 뒤를 이었다.

자문기업은 창업 2년 이내 스타트업이 절반에 달했다. 아직 기업을 설립하지 않은 곳이 12개(15%), 2017년 이후 설립된 사업 초기 업체가 25개(31.3%)였다. 2014년 이전에 설립한 업체 17개(21.2%)는 현재 업종과 금융을 융합하기 위해 자문을 신청했다. 10명 이하 소규모 업체가 전체의 3분의 2(53개, 66.3%)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2017년 6월부터 핀테크 창업을 촉진하고 금융 혁신을 지원하려 핀테크 현장자문단을 운영하고 있다. 자문단은 핀테크 현장을 직접 방문해 금융 규제 자문, 내부통제 컨설팅 등을 무료로 제공한다. 20년 이상 금융회사 감독·검사 경력을 갖춘 전문가 10명으로 구성한다.

자문단은 현장 자문서비스 신청이 들어오면 서비스 혁신성과 금융 소비자 혜택 등을 검토해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이후 기업의 사업모델 등을 분석해 금융 관련 규제 이슈를 파악하고 금감원 담당 부서와 협업한다. 직접 기업 사업장 등 현장을 방문해 자문해준다. 자문을 마친 뒤에도 일정 기간 사후 관리를 해준다.

100번째 현장 자문은 인공지능(AI) 대화 엔진 전문 기업인 페르소나 시스템이다. 페르소나는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신청을 문의하려 자문을 신청했다.

금감원은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참여하는 기업과 혁신금융서비스 지정대리인에게 상담해줄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와 대학 창업지원기관 등 민간기관과 협력해 핀테크 기업도 지원한다.

핀테크 현장 자문서비스는 스타트업과 예비 창업자 누구나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 내 '핀테크 현장 자문서비스' 메뉴에서 신청할 수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