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광화문광장’ 두고 박원순-김부겸 설전

입력 2019-01-25 16:13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연합뉴스)

서울시 '새로운 광화문광장' 사업을 두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정면충돌했다. 특히 광화문광장 개편을 둘러싼 양 기관의 갈등이 봉합되는 과정에서 수장끼리 설전이 벌어져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 장관은 25일 한 매체에 서울시가 발표한 광화문광장 국제설계공모전 당선작에 대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서울시와 협의 과정에서도 안 된다고 수차례 이야기했으나 합의되지 않은 사안을 그대로 발표했다"고 반대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세상에 절대 안 되는 일이 어디 있냐"며 "어제 (행안부와 서울시) 양 기관이 만나 잘 협의해 해결하겠다고 발표까지 했는데 장관이 무슨 뜻으로 그런 말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또 박 시장은 광화문광장 개편이 "정부, 특히 청와대와 협력해 추진해오던 일"이라며 "(김 장관을) 만나 잘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23일 행안부가 서울시 설계안에 반대하는 내용의 자료를 내면서 양 기관의 불협화음이 제기됐다. 행안부는 "서울시 '새로운 광화문광장' 사업 내용에 포함된 정부서울청사 일부 건물 및 부지 포함 문제는 행안부와 합의된 바 없다"며 "설계안에 따를 경우 정부서울청사는 그 기능을 상실하게 된다"고 밝혔다.

정문과 차량 출입구가 폐쇄되고 전면 주차장이 없어져 청사 내 순환도로가 폐쇄돼 청사 내 차량순환이 불가능해진다는 것. 또 우회도로가 조성되면 청사경비대, 방문안내실, 어린이집 등 부속건물을 철거해야 해 대체건물을 확보해야 한다.

이후 24일 서울시가 "행안부와 성공적인 광화문광장 조성을 위해 협력하기 했다"고 밝힘에 따라 두 기관 갈등이 봉합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조성에 따른 서울청사 기능·관리 문제 해결을 위한 관계자 회의를 열어 "광화문 광장이 역사성·시민성·보행성을 갖춘, 제대로 된 광장으로 조성돼야 한다는 공감대를 행안부와 재확인했다"며 적극 협력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번 공모 당선작의 청사 내 공간 활용 계획은 당선자의 창의적 제안으로 확정된 계획은 아니"라며 "연말까지 진행되는 실시설계 과정에서 행안부와 서울시가 적극 협의해 최적의 대안을 찾고 최종 설계에 반영할 것"이라고 한발 물러서는 행동을 취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사회 최신 뉴스

  • 1
    브라이언이 본 환희 여자친구들 “나는 심플하지만…”
  • 2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3
    후발주자보다 뒤처진 대도서관? 수십억vs수백억 차이나는 이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