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스피 시총지수 3월 변경…예상종목은?
입력 2019-01-23 18:34

코스피 시가총액지수 변경을 앞두고 수급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대형주 신규 편입이 예상되는 종목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코스피 시가총액지수 구성 종목들이 소폭 변경될 예정이다. 구성종목들이 바뀌면 시가총액 규모는 물론 투자자 수급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지난해 12월부터 심사가 진행 중이며 최종적으로 3월에 확정될 전망이다.

심사 기준은 일평균 시가총액이다. 코스피 상장 종목들은 시가총액에 따라 상위 100종목은 대형주, 300위까지는 중형주, 나머지는 소형주 지수로 분류된다. 다만 시장 상황에 따라 순위 커트라인이 달라질 수 있다. 또 최근 상장한 종목은 반영되지 않을 수 있다.

안길현 한국거래소 인덱스관리팀장은 “시총지수 변경은 코스피 시가총액지수를 세분화해 시황을 다각도로 보기 위한 목적”이라며 “또 해당 지수는 벤치마크로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기관투자자들이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대형주로 신규 편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은 휠라코리아, GS건설, 쌍용양회, 제일기획, 현대로템 등이다. HDC현대산업개발과 효성티앤씨 등 기업분할로 신설된 기업이나 신규 상장한 롯데정보통신 등이 중형주로 편입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또 파미셀, 동성제약, JW생명과학, 하나제약 등 덩치가 커진 제약바이오 기업도 중형주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는 이번 시총지수 변경이 투자자 수급과 주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송승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대형주로 이전상장이 기대되는 종목에 외국인들의 순매수세가 계속되고 있다”며 “대형주에 걸려 있는 패시브 자금이 절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긍정적인 주가 흐름을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이번달 외국인투자자는 휠라코리아와 GS건설을 각각 353억 원, 103억 원 순매수했다. 쌍용양회(130억 원), 제일기획(140억 원)도 대량으로 사들이고 있다. 반면 대형주에서 중형주로 하향할 것으로 추정되는 녹십자와 효성은 각각 -61억 원, -25억 원 순매도 중이다.

시총지수 변경으로 코스피지수가 전년 대비 4.08% 상승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왔다. 삼성증권은 대형주와 중형주 지수가 각각 전년 대비 4.41%, 1.46% 상승할 것으로 분석했다. 소형주도 6.59% 오를 것이란 전망이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최근 시장이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편입예상 종목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상태”라며 “연기금이나 자산운용사과 같은 기관투자자들도 이번 변경으로 투자 종목을 교체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