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아시안컵’ 대한민국 vs 바레인, 1-1 동점…연장전 돌입
입력 2019-01-23 00:01

(출처=JTBC 캡처)

한국과 바레인이 연장전에 돌입한다.

22일 오후 10시 (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 바레인의 아시안컵 16강 전은 1-1 동점으로 연장전에 돌입하게 됐다.

이날 벤투호는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최전방 황의조를 중심으로 2선 공격라인은 이청용, 손흥민, 황희찬이 지켰으며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나섰다. 포백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으로 구성됐으며 골문은 조별리그부터 무실점을 이어온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의 선제골은 전반 43분에 터졌다. 그간 골 결정력으로 가슴앓이를 해온 황희찬의 선제골이었다. 황희찬은 이용이 크로스 해 골키퍼를 맞고 나온 공을 놓치지 않고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1-0으로 전반을 종료했다.

후반전에서 먼저 찬스를 잡은 것은 한국이었다. 후반 19분 황희찬이 얻어낸 프리킥으로 정우영이 키커로 나섰지만 아쉽게 골에 성공하지는 못했다. 후반 32분에는 바레인의 동점골이 터지며 승부는 1-1 원점으로 돌아갔다.

추가시간 4분까지 주어진 상황에서 한국은 추가 골을 터트리지 못했고 결국 연장전에 돌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