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이비온, 항암제 신약 ABN401 전임상 완료…글로벌 임상 추진
입력 2019-01-21 14:15

케이피엠테크의 자회사 에이비온이 항암제 신약 전임상시험을 마치고 글로벌 임상을 추진한다.

에이비온은 21일 항암제 신약 ‘ABN401’의 전임상시험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이비온은 생물 소재와 전임상시험 분야 세계 최대 CRO 기업 중 하나인 미국 찰스리버(Charles River Laboratories)를 통해 독성시험을 진행했다.

에이비온은 전임상시험 데이터를 포함한 임상시험 신청 준비 자료를 완성해 1분기 내로 제출할 예정이다. 호주에서 첫 해외 임상을 진행하는 한편 국내에서도 임상 1상 진행을 추진한다. 또한 이미 미국 소재 의약품 제조 수탁기관(CMO)에서 임상 1상을 위한 경구용 제제 생산을 완료한 상태로 시험성적서(COA)를 기다리는 중이다.

ABN401은 간세포성장인자수용체(c-Met)가 변이된 암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항암제 신약이다. 에이비온은 현재 c-Met 변이 암 환자들에게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실정이라며 ABN401의 전세계 시장 규모를 약 15조 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구조조정 등 도약을 위한 과정을 거친 만큼 올해부터는 신약 개발에 집중해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에이비온은 코넥스에 상장한 신약개발 전문업체로 코스닥 상장사인 케이피엠테크가 지분 45.7%를 보유해 최대주주로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