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ㆍ손혜원, 前보좌관 文 홍은동 사저 매입 보도에 발끈…“대응 가치 없는 주장”

입력 2019-01-21 10:20

제보하기
손혜원 “처음 듣는 얘기…교활한 기사”

청와대와 손혜원 의원이 야당이 의혹 제기한 청와대 보좌관의 문재인 대통령 홍은동 사저 매입 배경 의혹 제기에 대해 발끈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통해 손 의원 전 보좌관이 문 대통령 부부가 살았던 서울 홍은동 연립주택을 사들였다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의혹 보도에 대해 “대응할 가치가 없는 주장이다”고 일축했다.

손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아침부터 짚고 넘어가야 할 교활한 기사 하나가 보인다”며 “오늘 처음 듣는 얘기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문재인’ 전 보좌관보다 초선 국회의원 ‘손혜원’ 전 보좌관이 헤드라인으로 간 이유는 ‘손혜원’ 때리기 전 국민 스포츠가 아직까지 흥행이 되고 있다는 이유겠죠”라고 반문했다.

문 대통령의 홍은동 사저를 매입했던 김재준 제1부속실에서 행정관은 19대 국회 당시 문재인 의원실에 보좌관으로 근무했고 20대 국회에선 손혜원 의원실로 옮겨 2016년 12월까지 6개월가량 근무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문 캠프로 갈 준비를 하고 있던 김재준 씨를 잠시만 도와달라고 부탁해서 몇 달 같이 일 했다”며 “문재인 국회의원 시절 업무 그대로 지금도 그림자처럼 문재인 대통령 의전을 담당하고 있는 유능한 사람이다”고 설명했다.

손 의원은 “예전에 ‘인간의 탈을 쓴 악마’로 의심하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의 머리에서 나왔다고 하기에는 너무 창의적이다”며 “역시 중앙일보”라고 반박했다.

실제 김 행정관의 홍은동 사저 매입은 거주목적으로 산 것이며 실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곽 의원 측에서는 “손 의원과 김정숙 여사는 숙명여중·여고 동기”라며 “겉으로 나타난 상황만 요약해 보면 손 의원실에 있던 보좌관이 청와대로 들어가 김정숙 여사와 직접 거래를 한 것이지만 김 행정관의 사저 구입 배경과 자금 조달 방식 등을 국회 운영위를 열어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예슬 이탈리아, 해외서 빛난 '한국美'
  • 2
    '음악중심' 지코, '아무노래'로 출연없이 1위…음악방송 10관왕
  • 3
    속보 코로나19 확진자, 강원·울산서 5명·1명 신규 발생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유람선 제외’하고도 100명 이상
  • 2
    정 총리 “현 상황, TK 아닌 국가적 문제…즉각 차단 절체절명 과제”
  • 3
    이탈리아도 첫 사망자 발생…“코로나19, 전 지구적 위기 ‘질병 X’ 될 수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