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밀리의 서재, 외과의사 이국종 교수 베스트셀러 '골든아워' 공개
입력 2019-01-21 08:37

(사진제공=밀리의서재)

월정액 독서앱 밀리의 서재가 이국종 교수의 저서 '골든아워'를 자사 플랫폼에서 공개했다고 21일 알렸다. '골든아워'는 ‘2018년 출판인들이 뽑은 올해의 책’ 중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21일 출판업계에 따르면 에세이 서적의 주요 구매층은 20대인데, 현재 '골든아워'는 20대부터 40대까지 모든 연령층에서 고른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덕분에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불붙은 월정액 전자책 대여 시장에서 '골든아워'는 가장 떠오른 서적 중 하나이기도 하다.

밀리의 서재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 이창훈 팀장은 “많은 회원들이 플랫폼 내 게시판 등에서 '골든아워'를 보고 싶어 하는 요청이 많았다”며 골든아워 공개 배경을 말했다.

현재 밀리의 서재에는 '골든아워'를 비롯해 지난해 6주 연속 베스트셀러를 차지한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 2018년 가장 많이 판매된 책인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20대 여성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등 다양한 베스트셀러들을 볼 수 있다. 최근 밀리의 서재가 ‘무제한 정액제’ 형태로 대여 서비스하고 있는 전자책은 총 3만권에 이른다.

밀리의 서재 콘텐츠전략팀 김태형 팀장은 “골든아워에 이어 2018년 베스트셀러인 히가시노 게이고 작가의 '연애의 행방'을 이번달 안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라며 “2월 중에는 '마더 크리스마스'와 '눈보라 체이스'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