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기' 송영길, 문대통령 옹호 기고문 번역 소개

입력 2019-01-18 16:46

제보하기

▲8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한반도평화 관련 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송영길 동북아평화협력특위 위원장(왼쪽부터), 원혜영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 의장, 심재권 한반도비핵화대책특위 위원장, 박정 한반도경제통일특위 간사가 인사하고 있다. 2019.1.8 toadboy@yna.co.kr/2019-01-08 11:41:18/<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문재인 대통령을 옹호하는 내용의 미국 전문매체 기고문을 번역해 소개했다.

송 의원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동의한다면서도 최근 신한울 3·4호기의 건설재개 필요성을 말해 논란을 일으킨바 있다. 이에 이번 기고 소개를 두고 최근 '비문(비문재인)의 반격' 이라는 일부 해석을 불식시키려는 의도가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송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네이선 박 변호사 겸 조지타운 법대 겸임교수가 포린폴리시에 보낸 '대한민국은 미국의 꼭두각시가 아닌 동맹' 기고의 비공식 번역본을 소개했다.

박 변호사는 이 기고에서 "문 대통령은 결국 탄핵으로 이어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권위주의에 주도적으로 맞섰기 때문에 대통령에 당선됐다"며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문 대통령 스스로가 독재자가 되고자 꾀하고 있다는 미 외교가 내 일부 주장은 들어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근혜정부의 세월호 유가족 사찰과 양승태 대법원 사법농단,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선포 계획 등을 언급하며 "문재인정부의 (해당 사건 관련) 조치는 행정, 사법 문제에 대한 과도한 편파적 개입이 아닌 자유민주주의를 복원하기 위한 시도"라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문 대통령이 야심을 가진 권위주의자라는 미국 일각의 주장은 한국의 국내 정치에 대한 구시대적 시각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미국이) 잘못된 시선으로 대한민국의 자유주의 대통령을 바라본다면 이는 잘못된 것뿐만 아니라 주요 동맹국과의 관계를 훼손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송 의원은 이처럼 기고 내용을 옮겼으나, 따로 자신의 의견을 덧붙이지는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청년, 정치를 말하다] 이내훈 “프리랜서 예술인 권리 보호할 것…청년이 나아져야 우리 사회 발전”
  • 2
    [총선현장] ‘투표용지 인쇄 D-1’ 민병두 “배봉산 아랜 물밑 없다”… 장경태와 단일화·후보 사퇴 선그어
  • 3
    [종힙] 정부 "자가격리 무단이탈 3중으로 24시간 감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