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손혜원 의혹’ 총공세… 與 “이번 주내 마무리”
입력 2019-01-17 18:36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화력을 집중하며 여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특히 한국당은 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가까운 사이라는 점까지 거론하며 이번 사안을 ‘권력형 비리’로 몰아가고 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비대위 회의에서 “(손 의원이) 영부인의 친구라는 관점에서 위세를 얻고 사익을 추구했다는 의혹이 드러나는 것”이라며 “본인은 부인하고 있지만 서민 입장에서 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한두 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손 의원은 단순히 여당의 초선의원이 아니다. 영부인의 숙명여고 동창에다 영부인의 제의로 정치에 입문한 절친(절친한 친구)”이라며 “부동산 투기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라 초권력형 비리”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측은 “김 여사와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당 사무처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며 “이번 주 내에 문제를 마무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