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위, '스마트폰 발광 케이스' 특허 침해 행위 조사

입력 2019-01-17 14:13

제보하기

▲에스지디자인의 스마트폰 발광케이스 모습(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는 17일 제342차 회의를 열고 스마트폰 발광케이스에 대한 특허권 침해 불공정무역행위 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국내 스마트폰 제조업체 에스지디자인은 다른 국내 기업 세 곳이 자사 특허권을 침해했다며 무역위에 조사를 요청했다. 에스지디자인은 이들 기업이 자사 특허를 무단으로 사용한 스마트폰 발광케이스를 제조하고 이를 일본 등에 수출했다고 주장했다. 에스지디자인은 2014년 스마트폰 카메라 플래시 불빛을 보호케이스에 활용하는 특허를 출원했다.

조사 신청서를 접수한 무역위는 특허권 침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 무역위는 서면·현지 조사와 기술설명회 등을 거쳐 6~10개월 후 불공정무역행위 여부를 확정할 예정이다.

특허권 침해가 확인되면 무역위는 조사대상 기업에 수출 및 수출 목적 제조 중지 명령 등 시정조치를 내리고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CCTV 찍힌 부장검사…20분간 여성 뒤따라가
  • 2
    오스코텍, 유한양행의 얀센바이오테크 기술이전 마일스톤 분배
  • 3
    정재훈 사망, 그는 누구?…인디밴드 '모노폴리' 멤버·향년 33세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글로벌 자동차시장, 코로나19發 침체서 벗어나나
  • 2
    페이스북, 중국 신화통신에 ‘국영매체’ 딱지...여론조성 개입 경고
  • 3
    [환율마감] 원·달러 1207.1원 ‘3개월만 최저’..위험선호+롱스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