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나경원 '초권력형 비리' 발언에 “초현실적 상상력” 발끈
입력 2019-01-17 11:57
손혜원 투기 의혹 김정숙 여사 등 업은 사건이라고 나경원 직격탄 날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17일 나경원 자유한국당원내대표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목포 투기 의혹과 관련해 김정숙 여사의 위세를 등에 업은 ‘초(超)권력형 비리 사건’이라 말한 것에 대해 발끈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나 의원이 ‘초권력형 비리다’는 표현 썼던데, 그러한 발상이야말로 초현실적 상상력이다”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정치판이 아무리 혼탁하다 하더라도, 지켜야할 최소한의 예의와 선이 있다”며 “그 선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손혜원·서영교 의원 의혹에 대한 청와대 입장에 대한 질문에 김 대변인은 “당에서 판단을 하고, 당에서 뭔가 결정을 내릴 것이다”며 “저희가 관여할 문제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지금 이 문제는 나경원이 청와대 여사님 향해 말을 했기 때문에, 저희가 반응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 부분에 반응하려면 손혜원 관련 의혹 보도에 청와대 입장이 필요한 것 아니냐며 기자들이 재차 질문하자 김 대변인은 “그 전제가 없어도, 여사가 무관하기 때문에 말씀 드릴 수 있는 것이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비상대책회의에서 손혜원 의원 사건과 관련해 “이 사건을 ‘손혜원 랜드’ 사건으로 공식 명명한다”며 “단순히 투기인지 여부가 아니라 초권력형 비리 사건”이라고 밝혔다. 특히 “손 의원은 단순한 여당의 초선의원이 아니라 영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숙명여고 동창으로서, 정치 입문 계기에 대해서도 ‘김 여사의 부탁으로 입당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주게 됐다’고 밝혔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