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상화폐] 빗썸, 인력 10분의 1 감축…업계 허리띠 조이기 시작되나
입력 2019-01-17 08:38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이 사실상 희망퇴직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빗썸은 지난해 12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전직 지원 프로그램'을 한시 운영했으며 이에 따라 약 30명의 직원이 퇴사했다.

이는 빗썸 전체 인력인 300명의 10분의 1 수준이다. 전직 의사를 밝힌 직원에게는 재직 개월 수에 월급을 곱한 금액을 일시 지급했다.

가상화폐 시장 호황기에 몸집을 크게 불렸던 빗썸이 광화문 오프라인 고객센터를 닫은 데 이어 인력까지 10% 줄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장 침체에 따른 위축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때 2000만 원을 넘겼던 비트코인 가격은 1년 만에 폭락하면서 현재 400만원 초반에 거래되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신규 회원 유입도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빗썸 관계자는 "개발 인력을 중심으로 전직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 것"이라며 "시기적으로 시장이 어렵긴 하지만 회사가 어려워서 희망퇴직을 실시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국내 대형 거래소로 꼽히는 빗썸의 인력 감축이 실시된 것을 시작으로 허리띠 조이기가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국내 거래소 대부분은 2017년 상승기 이후 인력을 늘려온 탓에 비용이 급증했다. 현재 거래량으론 늘어난 인력을 감당할 수 없다는 게 대부분의 거래소의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업계가 전반적으로 위축되고 있고, 실제 수익도 급감했다"며 "앞으로 어떤 상황이 올지 예측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