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과기정통부, 올해 나노·소재 연구개발에 948억 투입한다.
입력 2019-01-16 12:12
10년간 4600억 투자 '나노 코어' 사업 추진

정부가 올해 나노·소재 기술개발에 948억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년도 나노·소재 기술개발 분야 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해당 분야 예산은 948억원으로 잡혔다. 이는 작년대비 (844억원)보다 12% 늘어난 것이다.

분야별로는 △나노소재 원천기술에 435억원 △나노소자에 211억원 △나노공정·측정·장비에 194억원 △나노바이오와 나노에너지환경 분야에는 각각 43억원과 42억원이 배정됐다. 나노 안전성 분야는 23억원이 투입된다.

우선 정부는 원천기술 개발 확대를 위해 미래 반도체 핵심소자 및 집적기술 개발에 70억원을 새로 배정했다. 스마트 산업용 적외선 센서, 영상소리 동시구현 소재, 고기능성 그래핀 소자 등 선도적 원천기술개발에 347억원을 지원한다. 극저온 환경(-20℃)에서도 액체 물성을 유지할 수 있는 결빙제어소재 등 기존에 존재하지 않는 미래소재 원천기술개발을 위해서도 25개 연구단에 319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연구데이터 수집·활용을 위한 플랫폼 구축에 19억원, 나노물질 및 제품의 국제표준 확립을 위해 23억원 규모의 예산도 배정했다.

기술 사업화 연계도 강화한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대학과 연구소가 확보한 나노·소재 분야 특허를 나노기술과 사업화 아이디어를 보유한 수요기업과 연계해 신제품의 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기술개발 수요 발굴부터 연구개발 전 과정을 산학연이 융합해 수행하는 '지식 크라우드 R&D' 등 혁신적 연구방식도 도입한다. 나노소자 제작기술 지원과 개발단계별 시험·인증 기술의 표준화에도 1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과기정통부는 나노·소재 분야 기술개발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10년에 걸쳐 4600억원을 투자하는 나노·미래소재 원천기술개발사업(나노 코어)을 추진할 예정이다.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나노·소재 분야는 다양한 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 혁신 성장을 촉진할 수 있는 핵심 분야"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원천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