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비피화학, 초산 증설 투자에 1800억 원…매출 1조 도약
입력 2019-01-16 09:59

(사진=롯데비피화학 제공)
롯데그룹과 영국 BP화학의 합작사인 롯데비피화학이 18000억 원에 이르는 대규모 증설 투자를 확정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비피화학은 2만8000㎡ 규모의 울산공장 유휴부지에 이달부터 2020년 9월까지 1800억 원을 투자, 초산·초산비닐 생산공장을 짓는다. 해당 공장은 시험 가동을 거친 뒤 2021년 1월 상업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초산을 주 원료로 생산되는 초산비닐(VAM)은 LCD 디스플레이용 편광필름, 태양광 소재 하우징 등 첨단 전자소재에서부터 접착제, 식품용 포장재, 담배필터, 고기능 발포제 등 고부가 제품이나 의료기기, 고기능 단열제에 이르기까지 폭 넓게 사용된다.

롯데비피화학은 이번 증설 투자를 통해 ‘연 매출 1조 클럽’으로의 가입을 기대하고 있다. 롯데비피화학은 지난해 7000억 원 수준의 매출액을 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증설 투자가 완료되면 매출액이 1조 원까지 증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 증설투자로 더 큰 성장을 향한 교두보를 마련한 롯데비피화학은 안전관리, 생산성, 고객 만족 등 경영활동 전반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달성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는 계획이다.

롯데피비화학(구 삼성피비화학)은 1989년 삼성그룹과 비피그룹의 합작으로 만들어졌다. 이후 2016년 롯데그룹이 삼성 지분을 인수, 롯데피비화학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초산, 초산 비닐, 수소를 주로 생산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