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전망] 원달러 환율, 보합 출발 전망…"달러화 강세 영향"

입력 2019-01-16 08:59

키움증권은 16일 원달러 환율이 보합 출발 것으로 예상했다.

전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2.3원 하락한 1120.7원에 거래를 마쳤다.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 기대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유럽 통화가 약세를 보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제조업 체감지표가 부진했음에도 유로화와 파운드화가 브렉시트 협상안 의회 부결로 약세를 보이자 달러화는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유로화는 독일 경제성장률 부진으로 약세를 보였다. 파운드화도 브렉시트 협상안이 하원에서 부결되면서 하락했다.

김 연구원은 이날 한국 외환시장 전망에 대해 “이날 원달러 환율은 1121.68원으로 보합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달러 강세와 유럽 정치불확실성을 감안할 때 소폭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 2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3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토스 빼고 볼 거 없다"…대어 빠진 제3 인터넷은행, 예견된 흥행 실패
  • 2
    '1강2약' 인터넷은행에 토스·소소·파밀리아 3곳 출사표
  • 3
    세화아이엠씨 “210억 규모 조세범처벌법위반 혐의로 기소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