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ㆍ육군, 비무장지대 일원 산림생태보전 맞손

입력 2019-01-15 10:01

15일 충남 계룡대서 업무협약 체결

▲남북 철도조사를 위해 남측 철도조사단이 비무장지대로 들어가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산림청과 육군이 한반도 중부지역을 동·서로 잇는 핵심생태축이자 생태계의 보고인 비무장지대(이하 DMZ:Demilitarized zone) 일원 산림에 대해 체계적 관리에 나선다. DMZ는 민간인통제선 이북지역, 접경지역 지원법에 의한 접경지역을 이르는 용어다.

산림청은 육군과 15일 충남 계룡대에서 DMZ의 생태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산림조사, 산림재해방지, 산림복원, 전술도로 임도화, 산림경영대행 및 산림교환, 폐 군사시설의 산림휴양공간 활용 등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DMZ 일원 산림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산림청과 육군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산림생태보전 사업은 지속가능한 산림생태계 보전을 위한 관·군 협력사업의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산림청과 육군은 지난 10여 년간 민북지역 산림복원, 전술도로 임도화, DMZ 일원 생태복원, 산사태 예방을 위한 사방공사, 국방부 소관 임야 경영대행 등 산림생태계 보전을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군사지역 내 출입제한과 안전문제 등으로 보다 폭넓고 적극적인 사업 추진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다. 육군은 집중호우 시 군부대 주변의 산사태와 건물 철거지역 및 전술도로의 사면유실 등 안전사고 위험요인을 해결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산림에 대한 전문성 부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최근의 남북군사합의와 DMZ의 생태적 가치를 고려한 산림생태계 관리를 위해 협력과제 확대와 산림청과 육군 업무협의회(가칭) 구성을 통한 협력관계 구축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김재현 청장은 “이번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DMZ 일원의 산림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재해예방과 생태적 가치 증진이라는 1석 2조의 효과를 거둘 것”이라며 “협력사업은 일회성이 아닌 중·장기적인 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김연아, 강남♥이상화 이어 조해리 결혼식도 참석 '훈훈한 우정'
  • 2
    탑 답글→삭제…'복귀할 생각말라'는 댓글에 "네 하느님, 할 생각 없습니다"
  • 3
    유준상 태극기함, 문대통령도 극찬 “디자인의 혁명”…4차 펀딩 진행 ‘관심 집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습격] 비상 걸린 육류·낙농업계 “인공고기에서 ‘고기’ 빼라”
  • 2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습격] 中 돼지고기 진열대 채운 ‘인공고기’
  • 3
    한·중, 7일간 중국어선 불법 조업 공동 감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