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 건강•정신 건강 위협하는 앞트임 부작용, 경험 많은 의료진 통해 복원 진행
입력 2019-01-11 10:59

아시아인의 경우 70%가 내안각 피부에 눈 안쪽이 덮여있는 '몽고주름'을 가지고 있다. 사람에 따라 이것이 전체적인 인상을 답답해 보이게 만들 수 있어 최근 많은 이들이 앞트임 수술을 통해 이를 교정하고자 한다.

눈 안쪽의 몽고 주름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앞트임 수술은 눈의 크기와 모양, 몽고주름의 형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지 않게 되면 예상치 못한 부작용의 위험이 있다.

대표적인 부작용으로는 미간이 좁아지면서 눈이 몰려 보이는 것, 눈물 언덕이 과다 노출돼 붉은 살이 보이는 것, 눈물 언덕 노출로 인해 자주 충혈되고 눈물이 나는 것, 과도한 절개로 인해 인대가 끊어져 발생하는 흉터, 공막이 노출되는 삼백안, 비대칭, 매서운 눈매, 완전히 감기지 않는 눈 때문에 충혈되는 것, 수술로 인한 안검외반 등이 있다.

이는 눈의 기능적 부분에 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이고 이로 인한 대인기피증 등 심각한 정신적 문제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더욱 큰 문제가 되고 있다. 눈은 다른 부위의 수술에 비해 수술 과정이 비교적 간단하고, 회복이 빨라 쉽게 수술을 결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개인의 안면 비율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한 성형수술을 진행할 경우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

앞트임 수술 부작용으로 이뤄지는 복원 수술은 앞트임 수술 시 단순히 피부만 봉합하는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손상된 조직도 복원해야 하기 때문에 병원 선택 시 관련 수술 경험이 많은지, 어떤 수술 방법을 사용하는지, 수술 결과를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좋다.

최근 인기있는 앞트임 재건술로는 트리플앞트임복원 3D기법이 있다. 기존 수술의 절개선을 따라 절개하여 추가적인 흉이 생기지 않는 수술 방법으로 윗 몽고는 내리고 아래 몽고는 올려 날카롭고 사나워진 눈매를 교정하고 부작용을 개선하는 방법이다.

박영오 에버성형외과 원장은 "최근 기존 수술의 절개선을 따라 절개를 진행해 추가적인 흉터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 3D 복원술 등 다양한 기법이 수술에 도입되는 추세"라며, ""한번 수술한 부위를 다시 수술해야 하는 만큼 반드시 정밀한 진단과 정교한 수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병원 선택 시 관련 수술 경험이 많은지, 어떤 수술 방법을 사용하는지를 꼼꼼히 따져볼 것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