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스마트TV로 미국서 올해 80개 채널 제공"
입력 2019-01-10 13:43

▲삼성의 스마트 TV(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올해 안에 미국에서 삼성 스마트 TV를 통해 총 80개 채널을 제공하겠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CES 2019 현장에서 스마트 TV 브리핑을 통해 "현재 30개 TV 플러스 무료채널을 즐길 수 있으며, 올해 안에 모두 80개 채널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는 TV를 유료로 케이블에 연결하지 않고도 80개 채널을 시청할 수 있다는 뜻이다.

삼성전자는 유럽에도 여러 파트너 제휴를 통해 독일의 경우 40개 채널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TV 시청 행태는 방송 대신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로 동영상을 즐기는 '코드커터'나 한 번에 콘텐츠를 몰아서 보는 '빈지 워치' 등 새로운 방식으로 급격히 바뀌는 추세다.

또 복잡해진 콘텐츠 소스로 원하는 영상을 검색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면서 애플TV, 아마존파이어 TV 스틱 등과 같은 미디어 스트리밍 기기 대신 쉽게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스마트 TV를 이용하는 시청자가 늘고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동영상 콘텐츠 소비패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TV 내 'A-VOD(도입부·중간 광고를 삽입한 주문형 비디오)' 콘텐츠를 확대할 방침이다. 사용자가 중간중간 일정한 광고를 보면 콘텐츠를 무료로 소비할 수 있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전 세계 TV 시장 점유율 1위'라는 자사만의 장점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매년 약 3000만 대 의 스마트 TV를 판매하고 있고, 현재까지 판매된 스마트 TV는 약 1억 1000만 대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