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신년기자회견… 국정운영.현안 등 일문일답

입력 2019-01-10 00:00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월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8 무술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하기 위해 손을 든 출입 기자를 지명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내외신 출입 기자 2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 기자회견’을 연다. 문 대통령은 9일 공식일정 없이 기자회견 준비에 공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오전 10시부터 20분 동안 청와대 본관 1층에서 경제 활력에 초점을 맞춘 집권 3년 차 국정 운영 방안과 경제활력, 사회안정망,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등이 담긴 기자회견문을 발표한다. 이어 영빈관으로 이동해 10시 25분부터 약 70분간 국내외 주요 현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답하는 기자회견을 한다. 진행 방식은 사전질의서, 질의순서, 질문자 선정 없이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만 지난해와 달리 사회자 없이 문 대통령이 직접 사회를 보면서 질문 주제와 질문자를 직접 선택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회견의 특징은 최대한 기자단과 소통을 강화하는 형식으로 진행하는 것”이라며 “형식도 타운홀 미팅 틀을 준용하면서 연단도 없애 기자단과 편하고 자유스러운 분위기에서 일문일답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승준아버지 오열 "美 육사 보내려 해…가족인데 같이 살아야 하지 않겠나"
  • 2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맛스타그램, 왕의 귀환! 전설의 마늘종 통닭 맛집 '계○○'…대박 비결은?
  • 3
    팜스웰바이오, 관계사 암 자가진단기 전세계 공급 협의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2019 국감] 여야 “화성 8차 사건 진실 규명하라” 한 목소리 촉구
  • 2
    바른미래 윤리위, 이준석 최고위원ㆍ지역위원장서 직위해제
  • 3
    [2019 국감] 설리 동향 보고서 유출 질타…“총체적 문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