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올해 악성 가축질병 발생없는 원년 만든다

입력 2019-01-03 10:55

제보하기
허식 부회장 '범농협 비상방역 점검회의' 개최

▲허 식 농협중앙회 부회장이 3일 본관 지하 3층에 마련된 비상방역대책상황실에서 구제역, AI 등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한 범농협 비상방역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가 올해를 악성 가축질병 발생없는 원년의 해로 만든다는 목표로 상시방역 등을 추진한다.

농협은 3일 허 식 부회장을 비롯 임원 및 집행간부, 주요 부서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본관 지하 3층 비상방역대책상황실에서 구제역, AI 등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한 '범농협 비상방역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 날 회의에서 농협은 그간 발생한 구제역, 고병원성 AI 현황과 방역조치 추진사항을 돌아보며 상시방역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농협은 정부의 방역활동을 보조하는 가장 큰 민간방역조직으로서 △소규모 농가 및 취약지역 소독을 전담하는 공동방제단 540개반 운영 △축협 동물병원 103개소를 통해 구제역 백신을 전담 공급 △권역별 방역용품 비축기지 22개소를 통해 가축질병 발생시 신속한 초동 대응이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 또 6200명의 자체 방역 인력풀을 지정, 만일의 사태에 인력지원이 가능하도록 만반의 대비를 하고 있다.

농협은 최근 방역업무 관련업무를 모두 매뉴얼화하고 방역교육과 홍보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신동 경고, 이특 이어 해킹 피해…트위터에 남은 의문의 문자 “다 잡아낼 거다”
  • 2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3
    오재원 스윙 논란, “욕먹는 거 안다” 어땠기에?…美 야구 팬들도 갑론을박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1보] 국제유가 급락…WTI 4.5%↓
  • 2
    [1보] 뉴욕증시 상승…다우 2.21%↑
  • 3
    유명희 본부장 "코로나 이후 통상환경 '넥스트 노멀'될 것…국제 교역투자 활성화 최우선 과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