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단체 받을 거 다 받았다"…이순자 言, 左 진영 '망언' 치부

입력 2019-01-02 17:01

제보하기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의 발언을 진보 진영이 '망언'으로 치부하며 맞서고 있다.

2일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국회 최고위원회를 통해 "이순자 씨의 발언은 실성에 가까운 망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런 해괴망측한 망언을 그대로 보도하는 행태 역시 유감이다"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설 최고위원의 발언은 전날(1일) 있었던 뉴스타운TV 보도가 단초가 됐다. 이순자 씨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두환 대통령이 단임제를 이뤘기 때문에 현재 대통령들은 5년 이상 재임을 생각할 수도 없다"라며 "전두환 전 대통령이 한국 민주주의에 적지 않은 역할을 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특히 이순자 씨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재판에 대해 "남편은 잠깐 전에 있던 일도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이라면서 "80년대에 있었던 일을 증언하란 건 코미디나 다름없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여기에 "광주 5·18 단체 역시 얻을 것 다 얻은 상황"이라며 "뭘 더 얻을 수 있겠나"라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 정의당 역시 이순자 씨의 해당 인터뷰를 망언으로 평가절하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전 씨가 광주 영령 앞에 무릎꿇고 사죄하지 않을 거라면 전씨 부부는 더이상 망발을 하지 않길 바란다"라고 날을 세웠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강력팀 투입

사회 최신 뉴스

  • 1
    [내일날씨] 중부는 덥지만 제주는 장맛비…다음주 장마 예보
  • 2
    왕성교회 신도 등 서울서 신규 확진자 4명 발생
  • 3
    경찰, '구급차 막은 택시' 사건 강력팀 투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