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성, 두 차례 이혼설 끝에 진짜 이혼…사기극+장시호 염문설 까지 ‘다사다난’
입력 2018-12-27 18:53

▲김동성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연합뉴스)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이 이혼했다.

27일 김동성이 최근 아내와 이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김동성은 일주일 전 아내와 소송 없이 원만하게 합의 이혼했다.

김동성의 이혼설은 2012년 처음 불거졌다. 그러나 이는 아내를 사칭한 사기극으로 밝혀졌다. 2015년에는 진짜 이혼 소송을 제기했지만, 조정 기간 중 재결합했다. 하지만 약 3년 만에 두 사람은 진짜 남남이 되었다.

2016년에는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와 염문설이 퍼지기도 했다. 당시 김동성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으나 장시호는 “2015년 1월 교제했다. 이혼 준비 중이던 김동성과 이모(최순실)의 집에서 함께 지냈다”라고 밝혀 논란이 됐다.

한편 김동성은 2004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과 딸을 두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