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타는 청춘’ 금잔디, 나이 마흔…20년 동안 일만 해 “청춘이 하나도 없다”
입력 2018-12-26 00:01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가수 금잔디가 힘들었던 무명시절을 떠올렸다.

2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문경으로 연말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잔디는 “여행이 처음이다. 학교 다닐 때 엠티도 안 가봤다. 대학교 1학년 때부터는 계속 일을 했다. 밤업소에서 8곳에서 혼자 노래를 불렀다”라며 “부모님이 사업이 안 좋아져서 벌어서 빚 갚고 남동생 대학 보내고 그랬다”라고 털어놨다.

금잔디는 1979년생으로 올해 마흔이다. 약 20년 가까이 앞만 보고 달려왔다는 금잔디는 “금잔디가 알라진 건 5~6년밖에 안 됐다. 15년은 무명으로 지냈다”라며 “부모님의 빚을 모두 갚고 나니까 병이 왔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에겐 청춘이 하나도 없는데 이런 곳을 보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