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림청, 산림 바우처 내년 3만5000명에 지급
입력 2018-12-19 18:35
휴양림·숲체험 등 서비스 제공

(사진=뉴시스)
산림청은 내년부터 산림복지 서비스 이용권(바우처)을 올해보다 1만 명 늘어난 3만5000명에게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2016년부터 산림청이 시행 중인 산림복지 서비스 이용권은 경제·사회적 여건으로 산림복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회취약 계층에게 10만 원 상당의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다. 19일부터 이용권 신청 시스템(www.forestcard.or.kr) 또는 우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대상자는 온라인 추첨으로 선정되며 우리은행을 통해 2월 중으로 카드를 받을 수 있다. 이용권자는 내년 말까지 자연휴양림, 숲체원, 치유의 숲 등 산림복지 서비스 제공자로 등록된 산림복지 시설에서 숙박, 프로그램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이상익 산림복지국장은 “올해도 지난해에 이어 산림복지 바우처에 대한 국민의 많은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대상자 수를 큰 폭으로 확대하게 됐다”며 “더 많은 국민이 숲에서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산림복지 서비스의 질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