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향 달라 감정 골 깊어졌다"…이용대, 변수미 결별 인정 '관심 불편'

입력 2018-12-19 15:13

제보하기

(출처=이용대 SNS)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가 변수미와의 이혼설을 직접 인정했다. 구체적인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노코멘트로 일관했다.

19일 스포츠조선 보도에 따르면 이용대는 인터뷰를 통해 "법원에 이혼조정을 신청한 게 맞다"라면서 "이혼 이유에 대해서는 자세히 말할 수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일반적인 이혼부부들처럼 성격 차이 등 불화가 있었다"라면서 "불필요한 억측은 참아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로써 이날 오전 불거진 이용대 변수미 커플의 결별설은 기정사실로 자리잡은 모양새다. 앞서 이 매체는 변수미 측 측근의 말을 인용해 "두 사람이 불미스런 일로 사이가 나빠져 별거 중이다"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이용대는 지난 2017년 2월 변수미와 결혼에 골인한 뒤 딸을 얻으며 남편이자 아빠가 됐다. 이후 2년이 채 되지 않아 파경 소식을 전하면서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사회 최신 뉴스

  • 1
    '34주 태아 살인' 의사 징역 3년 6개월…"생명 존엄하고 고귀"
  • 2
    인권위 "성소수자 유권자 투표 때 성별로 차별받지 않아야"
  • 3
    경기도, 연구개발비 부정 업체 '지원사업 영구퇴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