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연말보너스 차등지급...반도체 100%·스마트폰 25%
입력 2018-12-18 13:08

삼성전자가 이달 말 임직원에게 TAI(목표달성 장려금)을 지급하면서 사업 부문별로 실적에 따라 차이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 부서에 기본급의 100%를 지급한 작년과 다른 조치가 내려졌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사업 부문별 실적 평가를 마무리하고 이달 하순에 TAI를 지급할 계획이다.

성과급인 TAI는 매년 상·하반기에 각각 한차례 지급된다. 사업 부문 및 산하 사업부 실적 등을 토대로 A∼D 등급으로 분류한 뒤 월 기본급을 기준으로 최저 0%에서 최고 100%를 준다.

최근 글로벌 초호황 영향으로 실적 신기록 행진을 이어간 반도체 사업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00%가 지급된다고 알려졌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 13조6500억 원을 달성했다. 삼성전자 3분기 전체 영업이익(17조5700억 원)의 77%에 달하는 수치다.

이외에 CE(소비자가전) 부문은 대체로 50∼75%,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M(IT·모바일) 부문의 경우 작년보다 실적이 떨어진 일부 사업부서에는 사실상 최저 등급인 25%를 적용받는다고 전해졌다. 이는 배터리 폭발 여파로 갤럭시노트7를 단종한 2016년 하반기 TAI인 67.5%보다도 낮은 수치다.

이번 조치는 대부분 사업부서가 기본급의 100%를 받은 지난해 연말과 대비된다. 이로 인해 무선사업부 등에서는 일부 불만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전해진다. 작년보다 줄어든 매출·영업이익은 글로벌 경기 악화라는 변수가 작용했고, 올해 IM부문 영업이익 예상액 약 10조 원을 과연 부진으로 볼 수 있느냐는 지적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객관적인 수치에 따른 평가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성과급 의미가 퇴색된다는 반론도 적지 않다고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달에도 사업부별 성과에 따라 기본급의 100∼500%에 해당하는 특별 상여금을 지급했다. 내년 초에는 성과급 개념인 OPI도 지급할 예정이다. OPI는 소속 사업부의 1년 실적이 연초에 세운 목표를 넘어섰을 때 초과이익의 20% 한도 안에서, 개인 연봉의 최대 50%를 지급하는 것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