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시민 '역사의 역사', 독자가 뽑은 '2018년 최고의 책'
입력 2018-12-18 11:08
인터파크 도서, 4주간 독자 투표 진행…32만여 명 참여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가 2018년 한 해 동안 독자 관심을 가장 많이 받은 최고의 책으로 뽑혔다.

인터파크는 18일 독자들이 직접 올 한 해 최고의 책과 음반을 선정하는 '2018 최고의 책·음반' 투표 결과, 유시민의 '역사의 역사'가 15.1%의 지지를 얻어 20권의 도서 중 1위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인터파크는 도서 판매량 집계 및 분야별 전문 MD 추천으로 후보를 선정하고 지난 11월 19일부터 이달 13일 오후 12시까지 100% 투표 결과가 반영되는 독자 투표를 진행했다. 총 32만1564명이 인터파크 웹 또는 모바일을 통해 투표에 참여했다. 올해 투표 참여자 수는 지난해보다 154% 증가했다.

'역사의 역사'는 인문학 열풍을 일으키며 인문·교양 분야 올해의 베스트셀러 1위로도 선정됐다. 책은 고대부터 최근까지 역사서와 역사가들이 서술한 역사적 사건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유시민은 정치인에서 작가로 전업을 선언한 뒤 인문과 역사 분야의 도서를 꾸준히 출간해왔다. 또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대중적 인지도를 쌓았다. 지난해 시대정신을 담은 책 '국가란 무엇인가'의 뜨거운 반응 이후 이번 '역사의 역사'도 지난 6월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 랭킹을 접수했다. 올해 인터파크 연간 판매량에서는 4위를 차지했다.

2위는 2018년 가장 많이 팔린 책으로 집계된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가 차지했다. 뒤이어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등이 선택받았다. 올해 서점가를 휩쓴 에세이 열풍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인터파크는 2018 최고의 책 수상작과 앞서 100% 판매량 기준으로 뽑힌 분야별 1위 수상작에 트로피를 개별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1월 6일까지 최고의 책·음반 수상작을 3만 원 이상 구매하면 북밴드 펜슬케이스를 증정(포인트 차감)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