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액면분할 후 주가 26.5%↓…개인만 3.6조 순매수
입력 2018-12-16 10:21

삼성전자 주가가 액면분할 후 4분의 1 넘게 빠지면서 시가총액이 108조 원 가까이 줄었다. 이 기간 외국인과 기관은 삼성전자 주식을 팔아치운 반면 개인만 3조6000억 원어치를 사들였다.

16일 한국거래소와 코스콤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액면분할 뒤 거래가 재개된 올해 5월 4일부터 이달 14일까지 기관투자자는 삼성전자 주식을 2조1311억 원 순매도했다. 외국인도 1조5333억 원을 팔아치웠다. 하지만 개인은 3조6799억 원을 순매수했다.

이에 삼성전자 발행주식 총수의 100분이 1에 미달하는 주식을 보유한 소액주주는 9월말 현재 66만7042명으로 전체 주주의 99.98%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소액주주는 3월말 24만1414명(99.96%)에서 6월말 62만7549명(99.98%) 등으로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삼성전자 주가는 14일 종가기준 3만8950원으로, 액면분할 후 처음으로 4만 원 밑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2월 28일의 3만8440원(액면분할 환산 수정주가 기준) 이후 1년 9개월여 만의 최저치다.

액면분할로 거래가 중단되기 직전인 4월 27일의 265만 원(액면분할 기준 5만3000원)과 비교하면 26.51% 내려갔다. 이 기간 보통주 기준 시총은 340조2232억 원에서 232조5230억 원으로 107조7012억 원 증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