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기아차, 미국서 ‘엔진결함에 따른 화재 위험’ 집단소송
입력 2018-12-15 15:48

▲미국 콜로라도주 리틀턴의 한 대리점에 6월 24일(현지시간) 현대자동차 산타페 스포츠가 전시돼 있다. 리틀턴/AP뉴시스
미국에서 현대와 기아자동차가 집단소송에 직면했다고 14일(현지시간) 독일 dpa통신이 보도했다.

로펌 헤이건스버먼이 현대와 기아 차주들을 대표해 미국 캘리포니아주 법원에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원고들은 “현대와 기아가 심각한 화재 위험에 고객들을 노출하면서 그 원인인 엔진 결함을 은폐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현대차 대변인은 dpa통신에 논평을 하기에 앞서 이런 의혹들을 먼저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헤이건스버먼은 2011~2019년형 현대 소나타와 2013~2019년형 현대 산타페, 산타페 스포츠, 2011~2019년형 기아 옵티마, 2012~2019년 기아 소렌토, 2012~2019년 기아 쏘울, 2011~2019년형 기아 스포티지 등이 집단소송 대상 차종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GDI 휘발유 엔진을 장착한 차량이 결함의 중심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350명 이상이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화재가 일어난 비충돌 교통사고 관련 소비자 불만을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