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고의 분식회계' 의혹 삼성바이오로직스ㆍ삼성물산 본사 압수수색

입력 2018-12-13 16:48수정 2018-12-13 16:48

제보하기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관련 기업 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3일 오후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물산 본사, 관련 회계법인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회계 관련 장부 등을 확보했다.

앞서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전날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검찰에 정식 고발했다. 증선위는 지난달 정례회의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에피스를 종속회사(단독지배)에서 관계회사(공동지배)로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이에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검찰에 고발하고 김태한 대표이사 해임 권고, 과징금 80억 원 부과 등의 제재를 취하기로 의결한 바 있다.

검찰은 사건을 특수2부에 배당하고 수사해왔다. 특수2부는 이미 지난 7월 증선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공시누락 혐의에 대해 고발한 사건을 맡아 수사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서우진 누구? 김태희 딸로 등장…사실은 남아 ‘성 정체성’ 논란에 母 발끈
  • 2
    단독 경찰 '제2의 타다' 파파 기소의견 검찰 송치
  • 3
    송대익 누구? 130만 유튜버…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 이유 “꽃뱀이라 욕먹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