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의붓母' 김성애 사망…내년 북한 인명록에 반영될 듯

입력 2018-12-12 15:59수정 2018-12-12 16:00

제보하기

(출처=YTN 뉴스 캡처)

북한 김일성 전 주석의 두 번째 부인이자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의붓어머니 김성애가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12일 "김성애가 사망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올해 발간할 북한 '인물정보' 책자에 이를 반영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1924년생인 김성애는 지난 1949년 김일성 주석의 첫 번째 부인 김정숙 사망 이후 1953년에 김 주석과 결혼했다. 이후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하면서 조선민주여성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과 당 중앙위 위원을 지내는 등 요직을 맡아왔다.

아들 김평일을 두고 김정일과 후계자 경쟁을 벌이기도 했으나, 김정일 전 위원장으로 후계구도가 확정되고 김일성 주석이 1994년 사망하면서 권력에서 멀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부 김평일은 후계 경쟁에 밀려난 뒤 해외 공관을 전전하며, 지난 2015년부터는 체코 대사를 맡고 있다. 김한솔은 아버지 김정남이 피살된 후 중국 정부의 보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김경진-전수민 결혼·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불투명·효민-신민아 마스크 1억 기부·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차트 1위 예약 (문화)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국내 확진자 '1146명'…대구·경북서 153명 늘어 - 2월 26일 오전 9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1000명 '훌쩍'…대구·경북 153명 늘어
  • 2
    문재인 대통령, 여야대표 회동 추진...이르면 28일
  • 3
    아마존, 첫 대형 무인마트 개장...800억 달러 신선식품 시장 공략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