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마트, 30개월 만에 신규 매장 개점...“의왕점, 세상에 없는 미래형 할인점”
입력 2018-12-11 20:09

이마트가 30개월 만에 신규 매장을 선보이면서 ‘미래형 오프라인 할인점’을 콘셉트로 내세웠다.

이마트는 13일 경기도 의왕시 오전동에 ‘의왕점’을 개점한다고 11일 밝혔다. 주상복합 건물 지하 2층부터 지하 1층까지, 매장면적은 3000평(9917㎡) 규모다.

이번에 문을 여는 의왕점은 트레이더스 매장을 제외하면 2016년 6월 개점한 ‘김해점’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이마트 매장이다.

디지털 쇼핑환경을 구축해 ‘미래형 오프라인 할인점’이 콘셉트인 의왕점은 종이 대신 전자가격표시기와 디지털 사이니지를 전면 도입해 ‘종이를 쓰지 않는 디지털 매장’으로 운영 방식을 전환했다. 법적 고지사항 등 예외적인 사항 일부를 제외하면 같은 규모의 이마트 점포보다 20% 이하로 종이 사용량을 낮출 계획이다. 또 매장 내부의 종이 가격표와 행사 상품을 알리는 종이 POP는 전자가격표시기로 대체하고 무빙워크, 엘리베이터 등 고객 이동 동선을 비롯해 계산대, 고객만족센터에서 사용하는 포스터, 현수막 대신 선명한 화질의 디지털 사이니지를 사용한다.

더불어 인공지능 서비스 안내 로봇 ‘트로이(Tro.e)’도 시범 운영키로 했다. 신뢰를 뜻하는 스웨덴어 ‘tro’에 이마트를 뜻하는‘e’를 조합한 이름 트로이는 올해 시범 운영한 ‘페퍼’와 마찬가지로 인공지능 기반의 자율주행 로봇이다. 페퍼와 달리 대형 터치스크린을 접목해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의왕점은 또 할인점 매장을 대폭 줄이는 대신 전체 매장의 절반을 전문점으로 구성했다. 일렉트로마트, 삐에로쑈핑, 데이즈, 부츠 등 이마트 전문점과 지역주민을 위한 큐레이션 문화공간인 ‘컬처라운지’를 들였다. 의왕점에 처음 도입한 ‘컬처라운지’는 카페 안에 다양한 서적이 마련돼 있어 편안한 독서공간을 제공해 고객이 머무는 시간을 늘릴 것으로 보인다.

이두섭 이마트 개발 담당 상무는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트렌드에 발맞춰 오프라인 매장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매장 혁신을 통해 미래 오프라인 할인점의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개성 있는 콘텐츠 경쟁력을 앞세운 이마트 전문점과 할인점을 결합하고 디지털 쇼핑환경을 구축함으로써 이마트만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